본문 바로가기

요즘 뜨는 브랜드&트렌드

못생긴 신발들이 인기있는 이유: 살로몬과 호카

반응형

 

 

 

사실은 스키브랜드, 살로몬(Salomon)

 
살로몬(Salomon)은 1947년 프랑스 알프스에서 시작된 브랜드로 아웃도어, 스포츠 용품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과거에 스키 브랜드로 좀 소개가 되기도 했지만, 트레일 러닝, 하이킹 의류&신발 등도 같이 만들고 있기도 합니다.  창립자 프랑수아 살로몬은 프랑스 안시(Annecy)시내에서 스키 엣지를 팔기 시작했습니다. 2차 세계 대전이 끝나고 스키를 타러 가는 사람들을 보면서, 기존의 스키에 착용하는 가죽 바인딩 스트랩을 새로운 바인딩 스트랩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알려졌습니다. 물론 그의 생각은 아들 조지 살로몬이 현실화시켰습니다. 프랑수아 살로몬은 수공예를 통해 소량생산에 머물러 있던 방식을 아들 조지 살로몬이 아버지의 아이디어를 제조 기계를 만들어서, 시간과 공정을 최소화하면서 품질 높은 스키 바인딩을 선보이게 됩니다. 그리고 칠레 포르티요(Portillo) 올림픽에서 처음 선보이게 됩니다. 이후 알베르빌(Albertville) 올림픽에서는 살로몬 스키를 선보이면서 스키 영역에서 세계적인 브랜드로 자리를 잡게 됩니다. 
 
스키 바인딩을 최초로 개발한 브랜드로 1972년에 이미 글로벌 스키 브랜드로 자리를 잡은 살로몬은 1990년대에는 스키뿐만 아니라 스노우보드, 알파인, 하이킹 등으로 영역을 확장해 가기 시작합니다. 눈밭을 위한 하이킹 신발인 XC 부츠는 500만개 이상 판매가 되며 인기를 얻기도 합니다. 1983년에 살로몬은 골프 브랜드 테일러메이드(TaylorMade)를 인수하기도 하였습니다. 이후 살로몬은 1997년 아디다스에 인수가 되었으나, 아디다스가 스키 장비나 의류에서 철수하면서 살로몬은 입지가 흔들리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살로몬은 계속해서 실험적인 시도를 하면서, 스노우 크로스(Snowcross) 신발을 선보이게 됩니다. 스노우 크로스 신발은 프랑스 편집샵이었던 브로큰암(The Broken Arm)에서 인기를 얻으며, 패션 브랜드에게 러브콜을 얻게 하는 시작이 되었다고 하네요. 브로큰암과 살로몬이 콜라보한 제품까지 선보이기도 하면서, 이후 전세계 편집샵에서 살로몬을 찾기 시작하는 배경이 되었다고 합니다.
 
 

 
 

살로몬 X 보리스 비잔 사베리( BORIS BIDJAN SABERI) 콜라보

 
 
 
이후 아크테릭스(Arc'teryx), 보리스 비잔 사베리(BORIS BIDJAN SABERI) 브랜드에서 일한 디자이너들을 영입하면서, 스포츠 스타일 사업부를 설립하면서 본격적으로 기능성과 패션을 결합한 브랜드로 변화를 시작하게 됩니다. 이후 Lab의  XT시리즈를 선보이며 패션브랜드보리스 비잔 사베리,  메종 마르지엘라, 꼼데가르송, 앤드 원더 등과의 콜라보를 하면서 하이테크 패션 브랜드로 입지를 만들어내게 됩니다. 2017년부터 시작된 어글리 슈즈 인기가 계속 되었고, 아웃도어 활동을 위해 만든 기능성 의류를 패셔너블하게 활용한  고프코어(gorpcore) 스타일이 트렌드로 자리를 잡으면서 더욱 인기를 얻게 된 배경이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살로몬 제품 디자이너가 만든 호카(HOKA)

살로몬의 전 사장 및 제품 디자이너인 장 뤽 디아르(Jean-Luc Diard)와 프랑스 몽블랑에서 진행된 산악 울트라 마라톤 경주(UTMB)에서 TOP10 성적을 거둔 니콜라스 메르무드(Nicolas Mermoud)는 2009년 혁신적인 러닝화를 만들고자 호카(HOKA)를 창업하게 됩니다. 두 창업자가 생각했던 러닝화는 다운힐에서 새처럼 하늘을 비행하는 느낌의 러닝화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뉴질랜드 마오리족 언어로 하늘을 날다라는 의미의 호카 오네오네(Hoka One One)라는 사명을 정하고 프랑스에서 러닝화 전문 브랜드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못생겨서 평가를 받기도 하는 이유가바닥과 미드솔이 넓적하고 두툼한 점입니다. 하지만, 단지 못생겼다는 이유로 주목을 받게 되지만, 못생긴 특징이 바로 오래 신어도 발을 편하게 만드는 장점이라는 점이 입소문이 나게 되면서, 호카가 인기를 얻게 된 배경이기도 합니다. 
 
호카가 성장해 나아가는 과정에서 재미있는 전략은 바로 희소성을 만들어 낸  점입니다. 인지도를 충분히 만들어 내기 전까지는 쉽게 살수 없는 호카라는 인식을 만들기 위해 수요보다 적은 물량을 공급했다고 하는데요. 이는 쉽게 구할 수 있는 흔한 브랜드의 운동화보다는 필요한 사람들이 어렵게 구할 수 있는 제품이라는 인식을 먼저 만들고자 노력했다는 점에서 당장의 매출보다는 브랜드의 장기적인 가치 제고를 만들고자 노력한 점도 쉽게 선택할 수 없는 전략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화로 미국대형신발 유통매장인 풋 로커(Foot Locker)에 입점 제안을 받았음에도 사양하고, 마치 마라톤을 하는 것처럼 장기적인 관점에서 브랜드 성장을 이끌어 온 점도 중요한 포인트라고 생각됩니다. 
 
 

 
 
 
미국에서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는 호카는 5년전 2000억원대 매출이 최근 1조원 이상으로 늘었다고 합니다. 매출규모면에서는 매년 50% 이상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는 2013년 데커스(Deckers)에 인수되면서 더욱 인기를 얻은 원동력이기도 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어그, 테바, 사누크, 쿨라부라 등 다양한 신발 브랜드를 가지고 있는 데커스 아웃도어 코퍼레이션 2023년 3월 31일에 마감된 매출액에 따르면,  호카의 매출(2022년 4월~ 2023년 3월 기준)은 전년 8억 9,160만 달러에서 무려 58.5% 증가한 14억 1,300만 달러(한화 기준 1조 8,023억 원)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슈즈 매출만으로 일궈낸 성과라는 점에서도 나이키, 아디다스의 인기를 넘어서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볼 수도 있게다고 생각됩니다. 초기에는 못생겼다, 투박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호카는 다운힐이라는 새로운 기능성 영역을 만들어내고, 편안함이라는 기능성에 충실하면서 미국을 넘어서 빠르게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해 나아가지 않을까 기대가 됩니다.
 

 
 

못생겼다
매력있다
하기나름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