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즘 뜨는 브랜드&트렌드

충주시가 국민과 이야기 하는 방법: 충주시 유튜브 홍보맨

반응형

 
 

기업, 브랜드, 공기업들 모두 유튜브를 하나의 채널로 수많은 콘텐츠들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유튜브 도입 초기에는 홍보영상, 영상 광고 정도만 업로드하는 아카이브 채널로 활용이 되기도 했지만, 블로그처럼 하나의 자사채널(Owned Media)로 활용을 위한 자체 콘텐츠들이 기획되고, 만들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모든 기업과 브랜드, 공기업들이 이러한 콘텐츠 제작에 힘을 쓰고 있지만, 기대했던 것보다는 높은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기도 한데요. 

 

그리고 그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것이 청주시 유튜브 채널이 아닐까 싶습니다. 현재 충주시 구독자는 59만명으로 서울시 19만에 비해서도 압도적인 채널로 성장했습니다. 59만명이라는 구독자는 지자체 채널 중 1위이기도 합니다. 재미있는 점은 충주시 전체 인구가 20만명이라는 점에서 보면, 충주시 인구의 2배를 넘는 구독자수이기도 하네요. 이러한 성과를 이끈 주인공은 바로 충주시 홍보맨으로 유명한 김선태 주무관으로 충주시 유튜브 채널을 이끌고 있는 장본인입니다. 최근 기사를 보니, 9급에서 6급으로 초고속 승진을 하셨다고도 하네요. 충주시의 유튜브 채널 시작은 지금 홍보맨을 담당하고 있는 김선태 주무관이 SNS담당을 하던 중 조길형 시장의 지시로 시작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처음 업로드된 콘텐츠가 바로  “시장님이 시켰어요! 충주 공무원 브이로그(VLOG)”입니다. 4년 동안 지속적인 콘텐츠를 업로드하면서, 성장하게 된 배경에는 홍보라는 전형적인 방법에서 벗어났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렇다면, 충주시 유튜브 채널이 성장하게 된 배경은 무엇인지 좀 정리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B급이라도, 저예산 이유 아니까

지자체가 유튜브 채널에 많은 예산을 들일 수 없다는 상황일 것입니다. 김선태 주무관이 유퀴즈를 통해 밝힌 충주시 유튜브 채널 예산은 61만원입니다. 어도비 프리미어 프로 연간 사용비가 예산의 전부라고 합니다. 예산을 많지 사용할 수 없는 지자체의 특성상을 오히려 B급 콘텐츠로 풀어낸 점은 오히려 더 많은 시청자들의 이해와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배경이 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국민 세금을 들어갈수 밖에 없는 지자체 특성상 많은 예산이 투여된 콘텐츠보다는 오히려 반대급부의 비난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여, 오히려 B급 콘텐츠로 접근한 부분은 오히려 더욱 많은 인기의 배경이 되었던 것으로 생각되네요.
 
 

컨펌없는 콘텐츠 기획

콘텐츠를 기획하고 제작하는 과정에서는 재기발랄한 아이디어라도 개인적인 취향이 반영될 수 밖에 없기에 결재 과정에서 많은 의견과 피드백이 오기 마련입니다. 그렇게 해서 애초한 기획한 콘텐츠와는 다른 영상이 나와버리는 경우도 비일비재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기획단계에서 결재조차 받지 못하지 경우도 물론 많을 것입니다. 이러한 문제는 유튜브 콘텐츠만의 문제는 아니기도 할 것인데요. 충주시 유튜브 콘텐츠의 경우는 이러한 결재 과정이 없는 콘텐츠라고 합니다. 김선태 홍보맨의 콘텐츠에 상급자의 관여가 없는 자율성을 보장해 주고 있다는 점이 더욱 콘텐츠 인기를 만들어내는 배경이 되고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지금까지 보지 못한 공무원 캐릭터

자주 보면 익숙해지고, 익숙해지면 호감이 생긴다는 말이 있습니다. 평범한 공무원이 공개적인 미디어에 출연하는 것은 사실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럼에도 충주시 홍보를 위해 지속적인 노출을 하면서, 유튜브 시청자들은 점점 호감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딱딱하고 규정만 따를 것 같은 공무원의 이미지에서 보면, 김선태 홍보맨은 장난꾸러기에 가깝습니다. 이러한 캐릭터가 유튜브라는 채널을 통해 점차 호감도를 이끌어내면서, 충주시 유튜브 채널을 성장으로 이끌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다양한 인물이 등장하는 타 유튜브 채널에 비해, 김선태 홍보맨이 계속 콘텐츠를 이끌어가고 있다는 점도 어찌보면 점점 친근감을 만들어내는 동력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하지만, 김선태 홍보맨이 가진 끼가 없었다면, 절대 쉽지 않을 것이기도 합니다.

 
 

재밌으면 용서된다

재미라는 부분이 말처럼 쉽게 만들어내기 어려운 부분이기도 합니다. 충주시 홍보맨의 콘텐츠를 보면서, 시청자들이 궁금해 하는 것들을 편하게 알려주는 부분, 그리고 공무원이라는 딱딱한 이미지를 타파하는 무모한 시도들이 재미로 이어지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격식을 차리고, 공무원이라는 직분의 신중함을 따랐다면, 아마도 이러한 콘텐츠들이 만들어지지는 않았을 것을 생각되는데요. 이 부분은 유튜브 콘텐츠를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지 SNS콘텐츠를 만들면서, 배운 김선태 홍보맨의 능력이기도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런 콘텐츠의 장을 열어준 지자체의 분위기도 한몫을 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렇다면, 충주시 유튜브를 따라하면 성공할 수 있을까요? 성공하게 된 배경은 누구나 짐작할 수 있겠지만, 막상 유튜브라는 채널에 콘텐츠를 만들어가는 과정은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합니다. 더욱 지자체라는 공무원 사회에 특성에서 보면, 조심스러운 일이기도 할 것입니다. 결국 충주시 유튜브의 성공 배경은 바로 공무원 사회라는 기존의 틀을 깨는 부분에서 부터 시작을 했고, 그것을 승화시키는 홍보맨이라는 캐릭터가 있었기에 가능한 결과라고 생각이 됩니다. 그리고 어려운 제작여건을 오히려 B급 감성으로 만들어 충주시 유튜브 채널의 캐릭터를 잡아낸 김선태 홍보맨의 감각도 인정을 해주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홍보와 콘텐츠는 과연 어떤 관계일까요? 홍보(PR)에 대한 설명하는 말중에 단순하게 정의한 내용을 보면,  피(P)하고, 알(R)릴 것은 알려라고 말하곤 합니다. 그래서 알리고 싶은 것들을 보도자료로 작성하여, 언론사에 배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유튜브라는 채널을 통한 홍보는 다르게 접근을 해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대부분의 유튜브 채널이 별 볼 일이 없는 이유는 알리고 싶은 것들만, 재미있게라는 가이드로 기획을 하고 제작을 하곤 합니다. 하지만, 특정 기업, 브랜드, 공기업이라는 타이틀이 붙는 순간 이제는 광고구나로 인식되어 버리는 것이 요즘의 분위기입니다. 무엇인가를 알릴려고 노력하기 보다는, 어떻게 소통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에서 유튜브 콘텐츠 기획이 출발을 한다면 더욱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지 않을까 싶습니다. 좋은 콘텐츠만 된다면, 그것만으로 충분한 홍보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무엇을 말할 것인가에 대한 것보다는 어떻게 말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콘텐츠를 차별화시키는 방법이 되지 않을까합니다. 기존의 사실, 정보를 전달하는 뉴스 중심의 홍보 방법에서 유튜브와 같은 미디어의 등장으로 변화가 필요한 시기이도 할 것입니다.
 
 

무엇을 말할 것인가보다
어떻게 말할 것인가가
중요해진 홍보시대


 
 
 

728x90
반응형